이주형 CMG제약 대표

개량신약 '데피조' 3분기 허가 신청
"필름형 조현병 치료제로 3조원 美시장 본격 공략"

“필름형 조현병 치료제로 3조원 규모의 미국 시장을 공략하겠습니다.”

이주형 CMG제약 대표(사진)는 16일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에서 “올 3분기 중 아리피플라졸 성분의 구강용해필름(ODF) ‘데피조’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허가 신청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아리피프라졸은 일본 오츠카제약이 개발한 조현병 치료제다. ‘아빌리파이’라는 제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15년 조현병에 대한 특허가 만료돼 복제약(제네릭)이 출시됐다. CMG제약은 알약 형태의 아리피플라졸을 필름형으로 만든 개량 신약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대표는 “정신질환은 다른 사람에게 알리기 싫어 약을 몰래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필름형 제제는 환자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주고 흡수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데피조가 FDA 허가를 받으면 CMG제약의 첫 글로벌 진출 제품이 된다. CMG제약은 내년 말 시판 허가를 받고 미국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아리피프라졸 시장 규모는 3조원으로, 이 중 10% 이상을 점유하겠다는 목표다.

CMG제약은 올해부터 4년간 총 480억원을 연구개발(R&D)에 투자할 계획이다. 현재 한독과 Pan-TRK 저해 표적 항암 신약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암 유발과 연관 있는 TRK 단백질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으로 개발 중이다. 지난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1상 승인을 받았고 올 하반기 국내 대형병원 네 곳에서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건강기능식품 사업도 확대한다. 지난달에는 약 20명 규모의 컨슈머헬스케어 사업부를 새롭게 출범했다. 이 대표는 “올해 제네릭, 일반의약품 등을 포함해 총 17개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생산 설비에도 투자한다. 2023년까지 총 1080억원을 투입해 제2판교테크노밸리에 연구소를 세운다. ODF, 점안제, 연고제 등 세 가지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2030년까지 매출 7000억원을 돌파해 국내 10위권 제약사로 발돋움하겠다는 장기 목표를 세웠다”며 “차바이오컴플렉스 내 산·학·연·병 일체의 R&D 협업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R&D 중심 제약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