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에 공식 입장 발표
"재발 않도록 준법경영 실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임직원의 증거인멸 혐의에 대해 사죄했다.

삼바는 14일 검찰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증거인멸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물의를 빚어 대단히 송구하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이 증거인멸에 대한 공식 의견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바는 “임직원들이 구속되고, 경영에 차질이 빚어진 데 대해서도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회사의 자료 관리를 포함한 경영 시스템을 점검·정비해서 준법경영을 철저히 실천하겠다”고 했다. 또 “진행 중인 검찰 수사에도 성실한 자세로 적극 협조해 진상이 신속히 확인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분식회계 혐의를 강하게 부인해온 삼바가 입장문을 낸 것은 검찰 수사가 정점으로 치달으면서 부담을 느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그동안 삼바의 분식회계보다 증거인멸 혐의를 밝히는 데 주력해왔다. 분식회계 문제가 법리적으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만큼 기업 결정권자가 증거인멸에 가담한 정황을 밝혀 우회적으로 혐의를 입증하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12일 삼바 분식회계의 핵심 증거를 인멸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김모 삼성전자 태스크포스(TF) 부사장(54)과 박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54)을 구속 기소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주도로 삼바의 회사 공용 서버를 공장 마룻바닥이나 직원 집에 숨겨 증거인멸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정현호 삼성전자 TF 사장을 소환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주재 아래 열린 회의에서 증거인멸을 공모했는지 추궁했다. 정 사장은 17시간의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