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40 씽큐' 판매량 대비 4배 ↑
LG전자 첫 5G폰 'LG V50 씽큐'

LG전자 첫 5G폰 'LG V50 씽큐'

LG전자(80,300 -1.23%)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가 국내 출시 약 일주일 만에 판매량 10만대를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V50 씽큐는 10일 출시된 이후 8일 만인 전날 판매량 1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전작 'V40 씽큐'와 비교했을 때 4배 이상 더 팔린 수치다. V40 씽큐는 출시 첫 일주일간 2만여 대가 팔렸다.

이같은 결과의 배경에는 '듀얼스크린'이 있다. 업계에서는 듀얼 스크린이 폴더블폰 못지 않은 강력한 멀티 태스킹 기능을 앞세워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동통신사들의 적극적인 마케팅도 판매 호조에 한 몫했다. 출시 첫날 SK텔레콤(259,000 -0.38%)은 V50 씽큐에 공시지원금 사상 최대 규모인 최고 77만원을 지원했고, KT(28,300 -0.18%)LG유플러스(14,600 0.00%)도 각 최고 60만원, 57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했다. 여기에 불법보조금까지 성행하면서 일부에선 ‘마이너스 폰’까지 나돌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통신사, 게임사 등과 협력해 듀얼 스크린을 활용한 서비스를 추가하고 듀얼 스크린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달 중 미국, 유럽에 V50 씽큐를 출시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도 5G 선점에 주력할 방침이다. 미국에서는 스프린트를 통해 이달 31일 V50 씽큐를 출시하고, 유럽에서는 스위스에서 먼저 V50 씽큐를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5일부터 일반인 대상 5G 서비스 개통을 시작한 삼성전자(45,600 +0.22%) 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는 정식 출시 나흘 만인 지난달 9일 10만 대를 돌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진욱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