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베리에 템코 토큰 리스팅
템코, 암호화폐 지갑 ‘비트베리’에서 지원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블록체인 기반 명품 거래 플랫폼 ‘구하다’에서 사용될 템코 토큰을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보안 기술이 적용된 비트베리 지갑에 보관하고 송금할 수 있게 됐다.

블록체인 이커머스 플랫폼 템코가 가상화폐(암호화폐) 지갑 비트베리에 자사 암호화폐가 탑재된다고 16일 밝혔다.

비트베리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자회사 루트원소프트가 만든 암호화폐 지갑이다. 카카오톡 사용자라면 누구나 간편하게 가입해 송금 수수료 없이 회원간 거래가 가능하다.

윤재섭 템코 대표는 “비트베리는 상대방 휴대전화 번호만 알면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어 관리 편의성이 개선될 것”이라며 “올 하반기 구하다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출시해 템코 토큰이 실생활에서 쓰이도록 하곘다”고 말했다.

구하다는 블록체인을 통해 인증서, 유통이력 등의 정보를 투명하게 확인하고 위조품 우려 없이 안심하고 명품을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상품 후기, 정품 감정 등의 활동을 통해 보상을 받을 수도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