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폴더블 OLED', 독일서 '편안한 눈' 인증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 폴드'의 7.3인치 폴더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유해 블루라이트(Blue Light)를 줄인 디스플레이로 국제 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 디스플레이는 눈을 피로하게 하고 시력에 유해한 415∼455nm(나노미터) 파장대 블루라이트의 비중을 7%까지 낮춰 글로벌 기술평가기관인 독일 TUV 라인란드(Rheinland)의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을 받았다.

기존 OLED의 유해 블루라이트 비중은 12% 수준이며, 일반적인 스마트폰용 액정표시장치(LCD)는 블루라이트가 18%에 이른다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은 "폴더블 등 스마트폰의 형태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OLED는 모바일 기기의 소비자의 눈 건강 등 다양한 측면에서 기술혁신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갤럭시 폴드 '폴더블 OLED', 독일서 '편안한 눈' 인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