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의원 대표 발의…"5G 시대 국민피해 방지하기 위한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무선 통신사와 방송사가 방송통신재난 관리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작년 11월 KT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처럼 방송통신재난 관리계획 수립지침을 위반해 화재 등의 피해가 커지는 것을 막으려는 조치다.

17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날 이런 내용을 담은 방송통신발전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의원 10명이 참여한 이 법률안은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대상에 종전 방송통신재난 관리계획을 제출하지 않은 경우 외에 방송통신재난관리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경우를 추가했다.

주요 방송통신 사업자가 제출한 방송통신재난 관리계획이 불충분할 경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나 방송통신위원회가 보완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보완 요구를 따르지 않은 경우에도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윤 의원은 "5G 시대에 KT 화재와 같은 참사가 생길 경우 국민피해가 몇 배로 커질 수 있다"며 "시스템과 매뉴얼을 만들어 유사 사태의 재발을 막음으로써 IT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