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큐비아, 면역항암제 트렌드 분석 자료 발표

차세대 항암제로 평가받는 면역항암제의 글로벌 시장규모가 5년새 22배 늘어나 22조원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의약품 시장·데이터 분석 기업 아이큐비아는 자체 구축한 시장분석 플랫폼과 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8년 면역항암제 시장 동향을 분석,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 22조원…5년 새 22배 성장"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은 2013년 8억8천300만 달러(9천986억 원)에서 2018년 193억2천6백만 달러(21조 8천877억 원)로 5년 사이 22배 이상 성장했다.

그뿐만 아니라 기존 면역항암제의 치료범위 확대, 새로운 면역항암제 출시, 암 발병률 증가에 따라 시장은 지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면역항암제가 주목받으면서 관련 인수합병(M&A)도 활발해지고 있다.

2010년 이후 제약시장 전반의 M&A 거래가 감소한 것과 달리 면역항암제 관련 M&A는 지속해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면역항암제 관련 M&A 거래는 16건, 규모는 170억 달러(19조2천270억 원)로 건수와 계약 금액 모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시기에 길리어드가 CAR-T 치료제 개발사인 카이트 파마(Kite Pharma)를 119억달러(13조4조589억원)에 인수했다.

상반기까지만 집계된 2018년의 경우 인수합병 건수는 7건이었으나 계약 규모가 120억 달러(13조5조700억원)에 달해 전년도 수치를 무난히 웃돌 것으로 아이큐비아는 내다봤다.

지난해 면역항암제 관련 M&A는 셀진(Celgene)의 주노 테라퓨틱스(Juno Therapeutics) 인수(총액 90억 달러, 10조 1천790억원)가 대표적이다.
"글로벌 면역항암제 시장 22조원…5년 새 22배 성장"

면역관문억제제로도 불리는 면역항암제는 환자의 면역세포를 활성화해 암을 치료하는 개념이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암을 치료해 유명해진 다국적제약사 MSD의 '키트루다'가 대표적인 면역관문억제제로 꼽힌다.

여기서 면역관문은 면역세포가 자신의 건강한 세포를 공격하게 하지 못하는 표지자다.

암세포는 체내에서 면역관문을 조종해 마치 자신을 정상 세포인 것처럼 꾸며 면역세포로부터 자신을 보호한다.

면역관문억제제는 암세포의 면역관문을 억제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더 잘 인식하고 공격할 수 있게 돕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