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 인증식’ 진행
서류심사, 심층면접 거쳐 보안전문가 11명 선발
LG전자는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R&D캠퍼스에서 ‘제1회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 인증식’을 가졌다. 보안 전문가로 선발된 LG전자 직원 11명과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왼쪽에서 일곱 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R&D캠퍼스에서 ‘제1회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 인증식’을 가졌다. 보안 전문가로 선발된 LG전자 직원 11명과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왼쪽에서 일곱 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68,900 +0.15%)가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육성해 제품과 서비스의 보안을 한층 강화한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한 미래사업을 철저히 준비하기 위해서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서초구 서초R&D캠퍼스에서 ‘제1회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 인증식’을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인증식에는 보안 전문가로 선발된 LG전자 직원 11명을 비롯해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 소프트웨어공학연구소장 엄위상 상무 등이 참석했다.

회사 측은 소프트웨어 보안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6월 개설한 ‘LG전자-KAIST 소프트웨어보안전문가’ 과정을 수료한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심층면접을 거쳐 11명의 보안전문가를 선발했다.

LG전자는 올해부터 매년 보안전문가를 선발해 ▲LG전자 제품과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과제를 수행하고 ▲사내 보안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워크샵, 강의, 멘토링 등에 참여해 보안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최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 크게 늘면서 보안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제품이 항상 인터넷에 연결돼 있어 네트워크를 통해 해킹이 일어날 잠재적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보안전문가를 육성해 고객들이 안심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제품과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제품의 개발단계부터 출시까지 전 과정에서 보안 문제를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도록 독자적인 프로세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 제품보안대응팀은 출시한 제품의 보안 취약점이 발견되면 빠르게 문제를 분석해 해결하고 있다.

박일평 LG전자 사장은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서는 제품과 서비스가 연결되는 초연결이 필수”라며 “보안전문가들이 우수한 보안기술을 개발해 안전한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소프트웨어 개발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소프트웨어 코딩전문가’ ▲설계 전문가인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개발단계부터 소프트웨어의 품질을 책임지는 ‘소프트웨어 품질전문가’ 외에 인공지능 전문가 등 다양한 사내 인증제도를 운영하며 고객가치를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