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간담회 열고 사업 로드맵 공개
"올해는 글로벌 블록체인 사업 토대 만드는 원년"
조문옥 에이치닥 테크놀로지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조문옥 에이치닥 테크놀로지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한 에이치닥 테크놀로지가 올해 클라우드 기반 BaaS(서비스형 블록체인) 솔루션을 구축해 글로벌 경쟁에 나선다. 원화에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가치 변동이 안정적인 가상화폐) 'H포인트'도 선보일 예정이다.

에이치닥은 13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간담회를 열어 올해 사업 로드맵을 공개헀다. 조문옥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와 협업해 BaaS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외 BaaS 솔루션을 제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aaS 솔루션 개발을 위한 개념증명(PoC)도 진행 중이다. 조 CTO는 "제조업 기반의 범현대가 기업에서 스마트팩토리에 블록체인 인프라를 적용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며 "스마트팩토리에서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나오는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과 결합해 분석하는 모든 작업을 블록체인 상에서 융합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에이치닥의 블록체인 기반 분산형 애플리케이션(댑·DApp) 생태계 강화에도 나선다. 조 CTO는 "스마트 컨트랙트(계약) 기능과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등을 공개해 3~4월에는 댑 플레이어들이 에이치닥 생태계에서 개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에이치닥 메인넷과 댑을 연결하기 위한 브릿지 노드 개발은 완료됐다. 이 역시 내부 테스트를 거쳐 3월 말까지 공개하는 일정. 조 CTO는 "브릿지 노드로 메인넷을 업그레이드하고 토큰 서비스 등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라며 "블록체인 전문기업이 아니어도 쉽고 편리하게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와 서비스를 구축·운영할 수 있는 BaaS 솔루션 제공이 최종 목표"라고 강조했다.

에이치닥의 핀테크(금융기술) 사업은 현대페이 브랜드를 주축으로 진행된다.

에이치닥 암호화폐로 구매할 수 있는 선불 포인트 H포인트(가칭)를 발급해 △간편송금 △온·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스마트홈 서비스 결제 △간편결제 등에 사용해나가기로 했다. H포인트는 원화 연동 스테이블 코인으로 국내 규제에 적합하게 개발해 올해 4분기 관련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복안이다.

윤부영 대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IoT, AI, 빅데이터, 핀테크 기술을 결합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니즈를 모두 제공하겠다"면서 "글로벌 유수 블록체인 개발팀과의 협력방안도 모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