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보틱스와 업무협약
공장 상태 실시간 확인 가능
포스코ICT, 스마트팩토리 시장 공략

포스코ICT(대표 손건재·사진 왼쪽)가 5일 현대로보틱스(대표 서유성·오른쪽)와 산업용 로봇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첨단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제조업 효율성을 높이는 스마트팩토리 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

포스코ICT는 자사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에서 운영되는 생산·품질·설비·에너지·안전관리 앱(응용프로그램) 구축과 로봇 서비스 제공을 맡는다. 현대로보틱스는 로봇기반 자동화 공정진단·설비 구축을 담당한다.

양사는 이번 협력으로 제조업의 기존 공정을 분석해 로봇 등 IT가 적용된 환경을 사전에 3차원(3D) 방식으로 보여주는 스마트팩토리 컨설팅 및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클라우드 기반의 운영 및 정비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설비 운영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고장 등에 사전대응할 수 있게 된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산업용 로봇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 차별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마켓츠앤드마켓츠에 따르면 세계 스마트팩토리 시장 규모는 2016년 1210억달러(약 136조1855억원)에서 2022년 2062억달러(약 232조781억원)로 급증할 전망이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