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으로 장애인 콜택시 호출
교통약자 지하철정보 서비스도
LG유플러스가 5일 인공지능(AI) 기반의 장애인 전용 서비스를 선보였다. 장애인이 콜택시를 호출할 수 있고, 지하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장애인 콜택시 호출 서비스는 LG유플러스의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와 네이버 클로바 앱(응용프로그램)이 탑재된 스마트폰을 이용한다. 음성명령만으로 서울시설공단이 운영하는 장애인 콜택시를 부를 수 있다. 콜택시 대기자 수를 안내해주고 미세먼지 정보를 알려준다. 배차가 되면 택시 도착 예정시간도 확인 가능하다.

지하철 정보 확인 서비스는 수도권 1~9호선 역사 내 지상 엘리베이터 위치 및 작동 여부, 장애인 화장실 위치, 전동휠체어 급속 충전기 위치 등을 알려준다. 이 밖에 응급상황 시 119에 신고 메시지를 보내는 ‘119 문자신고’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많은 지체장애인이 AI 스피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서울시설공단과 AI 스피커 보급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장애인콜택시 회원 300명으로 장애 정도와 콜택시 이용 빈도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신청은 오는 22일까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해 접수하면 된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