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초 블록체인 서비스 ‘팬텀 페이’ 상용화 예정
블록체인 플랫폼 팬텀, DAG기반 테스트넷 공개

블록체인 플랫폼 팬텀이 개발자 커뮤니티 깃허브에 DAG(Directed Acyclic Graph) 프로토콜 기반 테스트넷을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팬텀 재단에 따르면 기존 블록체인 기술은 분산된 거래 원장을 모두 확인하기에 거래 처리 속도가 느려 상용화에 제약을 받고 있다. 때문에 많은 프로젝트들은 속도의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는 상황이다.

연세대, 시드니대 연구진이 참여하는 팬텀은 DAG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스마트 컨트랙트를 적용한 플랫폼이다. 기존 블록체인에 비해 성능이 개선된 합의 알고리즘을 개발해 두 건의 논문으로 발표했다. 이번 테스트넷 공개로 개발 능력도 증명하겠다는 방침이다.

팬텀은 내년 초 팬텀 페이를 공개하고 파트너사인 식신과 포스뱅크 가맹점에서 상용화할 계획이다. 안병익 식신 대표는 “팬텀을 통해 결제 수수료를 낮춰 소상공인과 생산자를 돕고, 모든 식품의 이력정보를 저장해 안전한 식품 유통망을 구축하겠다”며 “다양한 응용 분야로 적용을 확대하고 실생활에 쓰일 수 있는 빠르고 안전한 블록체인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