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전화 내일 아침까지 복구 90%
유선전화·인터넷·카드결제는 1~2일 더 소요
24일 오전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에서 앞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4일 오전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에서 앞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4일 오전 11시 16분께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에 위치한 KT(26,800 -0.19%) 아현지사에서 발생한 화재로 통신장애가 일어나자 이용자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화재로 인해 손실된 설비를 완전 복구하기까지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이동전화는 금일 중 70% 복구할 계획이며 내일 아침까지 90% 이상 복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유선전화, 인터넷, 카드결제 복구는 통신구 화재연기가 빠진 후 현장 진입이 가능한 상황으로 1~2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소방당국은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가복구에 1∼2일, 완전 복구에 일주일 정도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KT는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동기지국 15대를 현장에 배치하고 추가로 30대를 더 투입할 계획이다.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로 KT아현지사에서 관리하던 유선 16만8000개 회선과 광케이블 220조에 연결된 유무선 서비스가 장애를 겪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서울 서대문소방서는 이날 화재현장 브리핑에서 "현재 화재건물 지하1층 밑에 있는 통신구 케이블에서 화재가 발생해 서대문구와 마포구, 용산구 등 인근지역 통신장애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아현지사에서 관리하는 유선은 총 16만8000개 회선이며 광케이블은 220조개가 매설돼 있어 이에 연결된 유무선 서비스가 모두 장애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객들의 불만도 속출하고 있다. @ID In***인 한 네티즌은 "집이랑 회사가 모두 통신장애 지역이다"고 말했다. ID myjo***는 "가족 모두 KT휴대전화에 인터넷, TV 모두 KT라서 아무것도 안됐다. 조금전에 살아났는데 통신장애가 너무 무섭다"고 언급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