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테옴텍 "알레르기, 면역력, 임신 등 틈새 진단 시장서 일 내겠다"

"로슈나 애보트 같은 다국적사가 뛰어들지 않는 알레르기, 면역력 진단 영역을 석권해 건실한 진단 기업을 만들겠습니다."

임국진 프로테옴텍 대표(사진)는 "우리는 세계 최다 알레르기 유발물질 진단키트와 세계 최초 항체정량 현장진단키트를 개발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임 대표는 연세대에서 생화학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고 20여 년간 LG생명과학에서 백신과 진단을 개발하다가 2010년 프로테옴텍을 그의 은사인 김유삼 연세대 생화학과 교수로부터 인수하며 사업을 시작했다.

김 교수를 포함해 교수 3명이 2000년 공동 창업한 프로테옴텍은 단백질을 활용해 암을 진단하는 기술을 연구하는 기업이었다. 그러나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던 와중에 2010년 김 교수가 백신과 진단 영역에 풍부한 경험이 있는 임 대표에게 회사를 맡아달라고 제안했다. 임 대표는 새롭게 도전하고 싶다는 마음에 이를 수락했다.

인수 당시 직원은 5명뿐이었다. 자금을 모으기 위해 타 기업의 연구를 대행하는 업무를 했다. 국가 연구 과제도 적극적으로 따냈다. 아토피 피부염 진단키트, 호흡기성 알레르기 진단키트 등 수주한 대부분의 국가 연구 과제를 제품화하는 데 성공했다. 임 대표는 "사업화 성공률이 높아 매년 국가로부터 연구개발비 20억원 이상을 받고 있다"고 했다.

프로테옴텍이 가장 먼저 내놓은 제품은 2014년 출시한 알레르기 진단키트 '프로티아 알레르기-Q' 시리즈다. 이 제품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50여 종을 한 번에 검사할 수 있다. 이 회사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특허기술인 '병렬식 라인형 다중진단 기술(PLA)'을 적용해 검사할 수 있는 알레르기 유발물질 수를 꾸준히 늘렸다.

PLA는 칩 하나에 검출선을 병렬로 배열하는 것이다. 지난 1월 출시한 프로티아 알레르기-Q 96M은 세계 최다인 107종의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대한 반응을 파악할 수 있다. 히타치, 바이오체크 등 해외 기업 제품보다 2배 이상 많다. 임 대표는 "세계 알레르기 진단 시장 규모는 2조원가량"이라며 "이 제품으로 5년 안에 5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했다.

PLA의 적용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는 게 임 대표 설명이다. 국가별로 차별화한 알레르기 진단 키트, 음식물 과민반응 진단키트, 반려동물용 알레르기 진단키트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세계 최초의 항체정량 현장진단키트(POCT) '이뮨첵 IgG'도 주목할 만하다. 20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 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신의료기술평가 심사 과정에 있다. 이뮨첵 IgG는 체내 면역단백질의 양을 측정해 피검자의 면역력을 정량 평가하는 제품이다.

기존 제품은 환자 혈액을 대량 채취해 전문 검사실에 보내 결과를 기다려야 해 2~3일이 걸렸다. 이뮨첵 IgG는 극소량의 혈액으로 20분 안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위음성 문제를 완전히 해결한 3줄 임신진단키트 '트리첵'은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위음성이란 임신을 했는데도 임신을 하지 않았다고 진단하는 것이다. 기존 제품은 2줄로 돼 있는데 임신호르몬의 농도가 지나치게 높으면 테스트선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간혹 발생한다.

트리첵은 선을 하나 추가해 임신호르몬의 농도를 나타낼 수 있게 했다. 2016년 국내 허가를 완료한 트리첵은 올해 출시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는 내년 중에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 국내 바이오벤처 칸젠을 통해 중국 시네윈 파마그룹에 10년 동안 2000억원 규모의 제품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세계 임신진단키트 시장 규모는 업계 추산 1조5000억원이다.

이 회사는 지금까지 벤처캐피탈 투자 120억원, 정부 지원금 100억원을 받았다. 전체 직원 60명 가운데 연구인력이 25명(41%)이다. 매출의 50% 이상을 연구개발에 투자해왔다. 프로테옴텍은 국내보다 해외를 겨냥하고 있다. 현재 20여 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임 대표는 "2016년부터 제품 매출이 본격적으로 잡히기 시작했다"며 "내년 예상 매출액은 180억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진단 영역을 기반으로 추후 백신, 신약으로 보폭을 넓힐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