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한국인 유전체 분석 칩 상용화 나선다

테라젠이텍스(10,500 -1.87%)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개발한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 칩’(사진)의 기술 실시권을 획득해 상용화에 나선다”고 14일 발표했다.

이 칩은 정부가 10여 년간 추진했던 ‘한국인 유전체 분석사업’ 및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사업’을 바탕으로 2015년 국립보건연구원이 개발했다. 한국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암,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의 유전적 요인 밝히는 게 목적이다. 약 83만 개의 유전 변이를 분석할 수 있다.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기존 유전체 칩들은 대부분 서양인을 기반으로 제작돼 한국인 대상 연구에서는 60~70%의 정보만 쓸모 있었다”며 “이 칩은 95% 이상의 유전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