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 최초 '삼성 덱스' 지원
10.5형 디스플레이 7300mAh 배터리
6GB 램 적용해 고사양 게임도 거뜬
애플 '아이패드' 대비 20~30만원 저렴
<옥석 가리기, '블랙리뷰어'는 전자 제품 전문 리뷰입니다. 소비자 관점을 장착한 한국경제·한경닷컴 기자들이 직접 제품을 체험하고 솔직하게 평가합니다. 제 돈내고 사려는 제품의 제 값을 매기는 게 목표입니다. 전자 관련 소비재에 대한 내용을 주로 담지만, 때에 따라 전혀 다른 제품에도 접근합니다.- 편집자 주>
[블랙리뷰어] "아이부터 어른까지"…삼성 '갤럭시 탭 S4' 써보니

삼성전자(51,200 +1.79%)가 하향세에 접어든 태블릿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주인공은 갤럭시 탭 S4.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제품에 대해 "가족 구성원 모두가 각자의 니즈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 소개했다.

태블릿 PC는 연평균 1억6000만대가 판매되고 있다. 2014년 출하량 2억대로 전성기를 누렸지만, 스마트폰과 초경량 노트북에 밀려 매년 5~6%p씩 줄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 2분기 태블릿 출하량은 4090만대로 1년새 6% 감소했다.

애플이 시장 점유율 28%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삼성전자(12%), 아마존(10%), 화웨이(9%), 레노버(5%)가 뒤를 따르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탭 시리즈를 앞세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고급형(S 시리즈)과 중저가형(A·E시리즈) 투트랙 전략을 펼치고 있으며, 갤럭시 뷰(세컨 스크린), 갤럭시 북(노트북 대용) 등의 파생모델도 있다.
[블랙리뷰어] "아이부터 어른까지"…삼성 '갤럭시 탭 S4' 써보니

갤럭시 탭 S4는 삼성전자 태블릿 가운데 가장 프리미엄 모델이다. LTE와 와이파이 두 가지 모델(블랙·그레이)로 출시되며 용량에 따라 79만2000원(와이파이·64GB)에서 99만원(LTE·256GB)까지 다양하다. 애플 아이패드 프로(10.5형)와 비교해 20~30만원 가량 저렴하지만 초경량 노트북과 비교하면 그렇게 저렴한 편도 아니다.

이 제품은 10.5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 7300mAh 대용량 배터리를 적용해 최대 16시간 연속 동영상 재생이 가능하다. 충전 없이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수준이다. 무게는 483g으로 초경량 노트북의 절반 무게에 불과하다. 키보드와 펜 등을 포함해도 800g을 넘지 않는다.

갤럭시 탭 S4는 갤럭시 태블릿 최초로 6GB 램을 적용했다. 고사양 게임도 무리없이 즐길 수 있다는 뜻이다.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 피파M 등도 거뜬하게 실행된다. AKG 기술로 완성한 4개의 스피커와 돌비 애트모스도 탑재됐다. 보컬의 목소리가 또렷하게 들려 가사 전달이 분명해진다.
[블랙리뷰어] "아이부터 어른까지"…삼성 '갤럭시 탭 S4' 써보니

디자인은 언급이 무의미할 정도로 완성도가 높다. 10.5인치 크기는 영화 감상 및 게임 플레이에 최적화됐고, 키보드를 연결해 사용할 경우 간단한 문서 작업도 무리 없다. 펜을 사용할 경우 세밀한 작업도 가능하다. 꺼진 화면 메모, 라이브 메시지, 색칠하기, 번역까지 문제 없다.

갤럭시 탭 S4의 가장 큰 장점은 별도 액세서리 없이 삼성 덱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퀵 패널에서 '삼성 덱스'를 터치하거나 북 커버 키보드에 꽂으면 덱스를 실행할 수 있다. 더 큰 화면에서 보고 싶으면 본체와 모니터를 HDMI 케이블로 연결하면 된다. 그렇다고 PC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작업이 가능한 건 아니다. 문서 작업, 이미지 편집, 웹서핑, 게임 플레이, 동영상 시청과 같은 활용도가 높은 작업은 무리가 없었지만 말이다.

사진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패밀리 쉐어링', 공유한 사진을 일상 정보와 함께 볼 수 있는 '데일리 보드' 기능은 인상적이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시간·달력·날씨 등을 보여줘 활용도가 높다. '갤럭시 탭 S4는 게임, 업무, 학업, 엔터테인먼트는 물론 가족 간 소통까지 다양한 니즈를 모두 충족시키는 프리미엄 태블릿'이라는게 설명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아쉬움이 없는 건 아니다. 비싼 가격과 부담스러운 무게는 아이들이 사용하기에 부담스럽다. 덱스라는 플랫폼에 꼭 맞는 콘텐츠 개발도 필요해 보인다. 고성능 태블릿 PC를 경험하고 싶다면 갤럭시 탭 S4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애플 아이패드 프로 대비 저렴한 가격과 폭 넓은 확장성은 장점으로 꼽힌다. 다만 동영상 시청, 웹서핑 같은 가벼운 작업을 주로 한다면 더 저렴하고 가벼운 제품을 알아보길 추천한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