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유경제협회가 30일 서울 KAIST 도곡캠퍼스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 협회는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혁신모델 발굴, 투자환경 조성, 사회적 합의 도출 등을 목적으로 출범했다. 그린카, 메쉬코리아, 모두의주차장, 쉐어하우스우주, 열린옷장, 우아한형제들, 코자자, 풀러스 등 공유경제 관련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20여 곳과 인터넷전문가협회 등 관련 단체가 대거 참여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