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취재기자단 간담회 "AI 관련 MN&A 협상, 막판 무산된 사례 있어"
[ 베를린=김하나 기자 ]삼성전자 윤부근 사장은 31일(현지시간) 이재용 부사장의 최근 1심 실형 선고에 따른 '총수 공백' 장기화 사태와 관련, "선단장이 부재중이어서 미래를 위한 투자라든지 사업구조 재편에 애로사항이 많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CE(소비자가전) 부문장인 윤 사장은 이날 독일 '국제가전전시회(IFA) 2017' 개막을 하루 앞두고 베를린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현지 기자간담회에서 삼성그룹을 대규모 선단, 이 부회장을 선단장, 자신을 선단을 구성하는 한 어선의 선장으로 각각 비유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지금 전자통신( IT)업계는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고 있고 그 변화 속에서 사업구조를 재편하는 과정인데, 저희(각 부문장)가 사업구조 재편이나 인수합병(M&A)을 (추진)하는 건 상당히 어렵다"며 "워낙 변화가 빨라서 배가 가라앉는 것은 순식간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잠도 못 자고 참 무섭다"고 토로했다.

또 "선단장 없이 고기를 잡으러 가는 게 외부에서는 별것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저희는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반도체 사업이 잘되고 있으나 부회장의 부재가 큰 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룹 경영을 위해서는 기본적인 데이터와 정보는 물론 현장 경험, 글로벌 리더와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통찰력 있는 결정이 필요한데, 총수가 없는 상황에서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사장은 "삼성이 3~5년 뒤의 비전으로 향하기 위해 필요한 구조개편이나 M&A가 중단돼 있기 때문에 무섭고 두렵다.

지금의 상황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참담하다"며 감정이 격해진 듯 잠시 목이 메기도 했다.

그는 또 "사내에 이사회 산하 경영위원회가 있어서 사업재편이나 대형 M&A 등 여러 의사결정을 하는데, 지금은 그런 게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뒤 최근 인공지능(AI) 부문에서 M&A를 시도했으나 협상 막판 단계에서 무산된 사례까지 있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1심 선고 전날인 지난 24일 이 부회장을 면회했다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 채 "(이 부회장은) 비즈니스에 관련된 얘기를 했고, '1등'에 대한 말을 했다"고만 전했다.

그는 "가정이든 사업이든 가장 중요한 게 오너십"이라고 강조한 뒤 "제 사업에 대해서는 제가 주인이라고 생각하지만 부회장에 비하면 1000분의 1도 안된다"면서 "그런 오너십이 오늘의 삼성을 이뤘는데, 지금 그게 부재중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