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쌍동1지구 모아미래도'부터 아파트 단지에 홈IoT 플랫폼 적용
스마트폰 앱에서 조명, 난방, 가스 등 통합제어
LG유플러스, '모아미래도' 아파트에 IoT 구축

LG유플러스(14,150 +1.43%)는 모아종합건설이 하반기부터 공급하는 모아미래도 아파트 9000여 가구에 홈IoT(사물인터넷)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오는 8월 경기도 광주에 분양 예정인 쌍동1지구 모아미래도 파크힐스 아파트(587가구)를 시작으로 향후 모아종합건설이 공급하는 전국 아파트 단지에 홈IoT 플랫폼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아파트에 구축되는 홈IoT 플랫폼은 기존의 홈 네트워크와 LG유플러스의 홈IoT 서비스를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통합 시스템이다. 입주민들은 스마트폰 앱에서 입주 시 설치된 조명, 난방, 가스, 등 기존 빌트인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다. 여기에 별도로 구매하는 LG전자, 삼성전자, 쿠쿠전자 등 IoT 생활 가전도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IoT 전용앱 ‘IoT@home’은 통합 제어 뿐만 아니라 연동된 IoT 생활가전의 사용 패턴을 분석한다. 출·퇴근, 주말, 여행 등 다양한 기기 제어 시나리오를 이용자에게 추천해 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가전 사용을 유도한다.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외출 및 귀가 시 기기동작을 자동 실행하여 편의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최다인 25개가 넘는 주요 건설사들과 잇달아 사업협약을 맺었다. 빠른 속도로 홈IoT 인프라를 주택건설시장에 확산시키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