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원대 요금제, 26만4000원 지원금 제공
LG유플러스 "갤럭시 S8 지원금, 이통사 중 최대 수준"

7일부터 삼성전자의 ‘갤럭시 S8’과 ‘갤럭시 S8 플러스’에 대한 예약판매가 시작되는 가운데, LG유플러스(13,650 +1.49%)가 이동통신사 3사 중 최대 수준의 공시 지원금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3만원대부터 10만원대 등 다양한 요금제를 통해 ‘갤럭시 S8’과 ‘갤럭시 S8 플러스’에 대한 공시 지원금을 이통사 3사 중 최대 수준으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고객 가입비중이 가장 높은 기본료 6만원대 ‘데이터 스페셜A’는 15만8000원을 제공한다. 매장에서 자체 지급하는 추가 지원금 최대 15%를 지원받으면 18만1700원까지 휴대폰 구입비를 할인 받을 수 있다.

3만원, 10만원대 요금제에서도 3사 중 가장 많은 지원금을 지원한다. 3만원대 저가요금제 ‘데이터 일반’은 지원금 7만9000원을, 10만원대 요금제 ‘데이터 스페셜D’로 가입하면 26만4000원의 지원금을 지급받는다. 추가 지원금 적용 시 각각 최대 9만850원, 30만3600원까지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갤럭시 S8의 출고가는 93만5000원, 갤럭시 S8 플러스는 64GB 99만원, 128GB 115만 5000원이다. 전국 2000여개 LG유플러스 매장과 사전예약 사이트에서 신청할 수 있다. 개통은 사전예약 신청접수 이후인 오는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