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인도 통신사인 릴라이언스 지오인포컴과 함께 인도 최초로 LTE(4세대 이동통신) 전국망을 구축하는 등 네트워크 장비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서 지오인포컴과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동안의 파트너십 성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두 회사는 2012년 LTE 장비 공급 계약을 맺고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해 2년 만에 LTE 전국망을 구축했다. 삼성전자는 기지국뿐만 아니라 음성통화를 위한 LTE 서비스인 VoLTE를 포함한 종합 솔루션을 제공했다.

지오인포컴은 삼성전자와의 협업으로 2016년 9월 LTE 서비스를 개시한 뒤 170일 만에 가입자 1억명을 확보하는 성과를 냈다.

바르셀로나=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