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무선통신 '비콘' 활용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켜고 행사장을 둘러보자 반경 3~5m 내 전시관 설명이 스마트폰에 뜬다. 찾고 싶은 전시장을 검색하면 정확한 위치와 함께 가장 빠른 경로가 나온다.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월드IT쇼(WIS)2014’에서는 스마트폰 앱이 방문자를 안내한다.

SK텔레콤은 21일 스마트 가이드 서비스 ‘위즈턴’을 발표했다. 위즈턴은 비콘(Beacon)을 활용한 전시회 안내 서비스로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됐다. 일반적으로 전시회는 위성항법장치(GPS)가 작동하지 않는 실내에서 열리기 때문에 방문자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서는 비콘 같은 별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비콘은 블루투스4.0(BLE) 프로토콜 기반의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로 최대 70m 이내의 장치들과 교신할 수 있고 위치 인식의 정확성이 높다. 전력 소모가 적어 모든 기기가 항상 연결되는 IoT 구현에 적합하다. 설치가 간편해 대형 건물의 실내 서비스 구축이 쉬운 것도 장점이다.

위즈턴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WIS 2014’를 내려받으면 된다. 앱을 실행하면 전시회에 참가한 업체 전시관 정보는 물론 현재 진행 중인 각종 이벤트도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WIS 2014’ 전시회장 내부에 약 600개의 비콘을 설치했다.

부산=박병종 기자 dda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