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강자인 이 사업 다각화에 힘을 쏟은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차량용 반도체의 누적 수주액이 300억달러(약 43조3200억원)를 돌파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에선 스마트폰 시장 경기 악화로 본업인 모바일 칩 사업에 발생한 타격이 반영된 현재 주가가 매수하기에 매력적인 수준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퀄컴, 자동차 사업 진출 성공적”
모바일 칩 강자 퀄컴…車·메타버스도 넘본다
27일(현지시간) 나스닥시장에서 퀄컴 주가는 전날보다 0.5% 오른 120.34달러로 마감했다. 지난 1월 14일 기록했던 연중 최고가(188.69달러)보다 36%나 빠졌다. 올해 S&P500지수 하락폭(24%)보다 더 컸다. 26일 종가(119.74달러)는 2020년 10월 후 최저치였다.

최근 주가 흐름은 나쁘지만 월가의 평가는 좋다. 미국 은행 JP모간체이스는 퀄컴 투자의견으로 매수 등급인 ‘비중 확대’를 제시했다. 목표 주가는 185달러다. 주가 상승 여력이 54% 있다고 봤다. JP모간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역풍을 맞았지만 대신 차량용 및 사물인터넷(IoT) 분야 진출은 성공적”이라며 “사업 다각화 성공은 퀄컴을 재평가해야 하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JP모간은 퀄컴 주가가 경쟁업체들보다 저평가 상태라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다. JP모간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반도체 업체들의 최근 5년 동안 주가수익비율(PER)은 16배인 데 비해 퀄컴의 PER은 9배로 저평가됐다. 주가의 추가 낙폭이 크지 않다는 게 JP모간의 주장이다.

JP모간은 이동통신용 반도체 시장에서 퀄컴이 점유율을 유지하는 데도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퀄컴의 모바일 칩(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시장 점유율(매출 기준)은 지난 2분기 44%를 기록했다. 경쟁자인 애플(23%) 미디어텍(22%) 등의 두 배 수준이다.

투자정보매체 팁랭크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이 내놓은 퀄컴의 평균 목표 주가는 183.69달러다. 매수 의견을 내놓은 비율은 61%다.
혼다, 볼보 이어 벤츠와도 맞손
퀄컴이 사업 다각화를 위해 힘을 쏟고 있는 분야는 차량용 반도체다. 자동차용 반도체칩을 이용한 디지털 섀시 플랫폼을 완성차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 22일 퀄컴은 미국 뉴욕에서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행사를 열고 “자동차 사업 부문 수주액이 총 300억달러를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7월 공개했던 수주액(190억달러)에서 두 달 만에 110억달러 늘었다.

혼다와 볼보는 퀄컴의 디지털 섀시가 적용된 디지털 콕핏을 활용해 신제품을 개발 중이다. 디지털 콕핏은 운전석을 중심으로 계기판과 디스플레이 등을 디지털화해 운전석을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이다. 르노도 퀄컴의 콕핏, 무선통신, 자율주행 기술 등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달엔 메르세데스벤츠도 퀄컴에서 디지털 섀시를 공급받기로 했다. 퀄컴은 메르세데스벤츠에 인공지능(AI)을 토대로 한 가상비서 기능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아카시 팔키왈라 퀄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차량용 반도체 사업의 연매출을 현재 13억달러에서 2026년 40억달러, 2031년 90억달러 이상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후속 사업으로는 메타버스를 낙점했다. 퀄컴은 지난 2일 메타버스용 칩셋 개발을 위해 메타와 협업하기로 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