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옆에 설치된 스위스 '0성 호텔' /사진=EPA
주유소 옆에 설치된 스위스 '0성 호텔' /사진=EPA
스위스에 '0성 호텔'에 들어서 화제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스위스 남부 발레주(州) 사이옹시에 더블베드와 협탁, 스탠드가 갖춰져 있고, 고급호텔에만 있다는 맞춤형 개인 고객 서비스인 '버틀러 서비스'가 제공되는 호텔이 문을 열었다고 보도했다.

해당 호텔의 일일 숙박비는 조식을 포함해 337달러(약 44만원)으로 준수한 호텔처럼 들리지만, 이 호텔은 벽도, 천장도 없다. 심지어 침대 바로 옆은 주유소다.

보도에 따르면 이 호텔은 스위스 출신 쌍둥이 설치미술가 리클랭 형제의 작품으로 작품명이 '0성 호텔'이다.

이들은 "잠을 자는 게 목적이 아니라 세계의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여기에 투숙한다는 것은 사회의 변화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스위스 출신 쌍둥이 설치미술가 리클랭 형제의 작품 중 언덕에 설치된 호텔방. /사진=로이터
스위스 출신 쌍둥이 설치미술가 리클랭 형제의 작품 중 언덕에 설치된 호텔방. /사진=로이터
시끄러운 도로변 침대에서 오지 않는 잠을 청하며 기후 변화나 전쟁, 인류가 지구에 끼친 해악 등을 고민해보는 것이 작가들의 의도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0성 호텔'은 내달 1일부터 9월18일까지 실제로 운영되고, 주유소 옆 공터 외에도 포도밭, 언덕 등 전원 풍경이 빼어난 곳에서 같은 작품이 설치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