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멕시코시티 자매결연 30주년
공원 조형물, 공모 절차 거쳐 확정
 '서울공원'이 조성될 멕시코시티 차풀테펙대로 옆 부지. /사진=연합뉴스

'서울공원'이 조성될 멕시코시티 차풀테펙대로 옆 부지. /사진=연합뉴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 '서울공원'이 조성된다.

23일(현지시간)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멕시코시티 시 정부 도시계획위원회가 최근 콰우테모크 구(區)에 '서울공원(Plaza Seul)' 조성 안건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에 따르면 공원이 들어서는 부지는 차풀테펙대로 옆 가로 60m, 세로 10m가량의 직사각형 모양으로, 멕시코시티 내 한인 상점들이 모여 있는 '소나로사(Zona Rosa)' 지역에 자리 잡고 있다.

이번 공원 조성은 올해 한국-멕시코 수교 60주년과 서울-멕시코시티 자매결연 30주년을 기념해 이뤄지는 것이라고 대사관은 전했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도심의 레포르마대로에서 시민들이 한국 사진을 감상하고 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과 한국문화원이 한·멕시코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연 이번 사진전엔 한국의 자연경관과 한식, 고궁 등의 모습을 담은 사진 40점이 전시됐다. /사진=연합뉴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도심의 레포르마대로에서 시민들이 한국 사진을 감상하고 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과 한국문화원이 한·멕시코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연 이번 사진전엔 한국의 자연경관과 한식, 고궁 등의 모습을 담은 사진 40점이 전시됐다. /사진=연합뉴스

대사관은 지난해부터 공원 조성을 추진해왔고, 도시계획위원들에게 양국 관계의 중요성과 2017년 멕시코 대지진 등 위기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인도적 지원 등을 강조하며 만장일치 찬성을 끌어냈다.

공원에 들어서는 한국적인 조형물 등은 한인회 주관으로 공모 절차를 거쳐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1968년 차풀테펙 공원에 설치된 한국정, 2011년 독립 200주년 공원에 설치된 성덕대왕신종에 이어 서울공원이 멕시코시티 내 한국과 멕시코의 우정을 상징하는 또 다른 명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차풀테펙 공원에 있는 '한국정'. 멕시코올림픽 개최를 앞둔 1968년 우리 정부가 선물했다. /사진=연합뉴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차풀테펙 공원에 있는 '한국정'. 멕시코올림픽 개최를 앞둔 1968년 우리 정부가 선물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