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현지시각) 중국 축구대표팀이 베트남에 1 대 3으로 패배하며 월드컵 진출이 좌절되자 한 중국 네티즌이 텔레비전을 부수고 있다. /웨이보

1일(현지시각) 중국 축구대표팀이 베트남에 1 대 3으로 패배하며 월드컵 진출이 좌절되자 한 중국 네티즌이 텔레비전을 부수고 있다. /웨이보

중국 축구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와 더불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에도 패하자 중국 네티즌들의 충격이 커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TV를 망치로 부수는 모습의 영상을 게시하는 등 폭발적인 분노를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지 시각으로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분노한 네티즌들이 중국의 부끄럽고 굴욕적인 패배에 분노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 축구 대표팀의 역사적인 3 대 1 패배가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빠르게 최고의 화젯거리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8차전에서 베트남에 1 대 3으로 패배했다. 중국은 이날 패배로 1승 2무 5패를 기록해 최종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반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했지만 7경기에서 전패를 당한 베트남은 중국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1승을 기록했다.

SCMP는 중국 대표팀의 패배 후 2시간 만에 웨이보에서 130만건에 가까운 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한 네티즌은 TV를 망치로 부수고 바닥에 던진 후 발로 밟는 동영상을 게시하기도 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들은 “그런 성적, 그런 패배로 월드컵을 놓친 것은 모든 중국 팬들이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 “중국으로 돌아오지 말고 거기 있어라” “국가 대표팀을 해체하라” “베트남에 지다니 정말 창피하다”라며 분노하고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