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기업 사상 최대 M&A

MS, 메타버스 경쟁력 강화
거래 완료 땐 빅3 게임사 도약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 게임업체인 액티비전블리자드를 687억달러(약 81조9247억원)에 인수한다. 게임기업 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이다.

MS는 18일(현지시간) 블리자드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주당 인수 가격은 95달러다. 이는 지난 14일 액티비전 종가에 45%의 프리미엄이 붙은 가격이다.

이번 인수 규모는 MS의 M&A 역사상 최대 규모다. MS가 2016년 사들인 인맥관리 소셜미디어인 링크트인(260억달러, 약 31조50억원)보다 두 배 이상 크다.

블리자드는 스타크래프트, 디아블로, 워크래프트, 콜오브듀티 등 세계 유명 게임 제작회사다. 전 세계에 약 1만 명이 넘는 직원과 스튜디오를 갖추고 있다. 거래가 완료되면 MS는 매출 기준으로 텐센트와 소니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게임회사가 된다.

MS는 메타버스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 주도권을 쥐기 위해 블리자드를 인수한 것이란 분석이다. 사티아 나델라 MS 회장은 “블리자드는 최근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분야인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MS는 엑스박스 게임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엑스박스의 구독 서비스인 ‘엑스박스 패스’ 가입자는 2500만 명이다. MS가 블리자드를 인수하면 메타(옛 페이스북)의 오큘러스와 경쟁하고 있는 엑스박스의 가상현실(VR)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MS의 인수 소식이 알려지자 이날 블리자드 주가는 장 초반 30% 이상 급등했다. 블리자드는 최근 직장 내 성범죄와 성차별 논란으로 당국의 조사를 받으며 주가가 30% 가까이 하락했다. 지난 17일에는 직원 30여 명을 해고하고 40여 명을 징계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