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둔화·헝다 디폴트에
5개월 만에 인하 결정"
중국이 지급준비율을 낮춰 시중에 유동성을 공급한다. 중국 2위 부동산개발업체 헝다그룹의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의 충격을 완화하고 경제성장 둔화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6일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오는 15일부로 은행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가 적용되면 중국 은행들의 평균 지준율은 8.4%로 낮아진다. 인민은행은 이번 지준율 인하를 통해 시중에 1조2000억위안(약 223조원) 규모의 장기 유동성이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은행이 받은 고객 예금 중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적립해야 하는 비율인 지급준비율을 인하하면 그만큼 시중 유동성이 풍부해지게 된다. 올 들어 인민은행이 지준율을 낮춘 것은 7월(0.5%포인트 인하)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3일 중국의 경제 수장인 리커창 총리는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의 화상 회견에서 적절한 시기에 지준율을 내리겠다고 언급했다. 이 발언 이후 빠르게 지준율 인하 발표가 나온 배경에는 헝다그룹이 있다는 분석이다.

6일 홍콩증시에서 헝다그룹은 전 거래일보다 19.56% 급락한 1.81홍콩달러로 장을 마쳤다. 헝다그룹이 2억6000만달러 규모의 채무 보증 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것이라고 3일 밤 공시하면서 디폴트를 예고한 여파다. 헝다그룹은 이날 만기인 8249만달러의 달러 채권 이자도 짊어지고 있다. 또 다른 부동산 개발업체인 양광100도 디폴트를 냈다.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은 4.9%로 둔화했으며 4분기에는 더욱 떨어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