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웨이보 로고

시나웨이보 로고

'중국판 트위터' 시나웨이보와 중국 2위 게임업체 넷이즈의 음악 스트리밍업체 넷이즈뮤직(회사명 클라우드빌리지)가 홍콩증시에 입성한다. 중국 당국의 빅테크(대형 정보기술기업) 압박 여파로 얼어붙었던 홍콩 기업공개(IPO) 시장이 활기를 찾을지 주목된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웨이보는 홍콩거래소 2차상장으로 최고 5억4730만달러를 조달하는 IPO를 추진하고 있다. 공모가 밴드 상단은 주당 49.75달러로 40달러 안팎인 나스닥 주가보다 20%가량 높다. 다음 달 2일 공모가와 IPO 규모를 최종 확정하고 8일부터 홍콩증시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미국 뉴욕증시에 먼저 상장한 뒤 홍콩이나 본토 증시에 2차상장하는 중국 기업들은 미국 주가와 비슷하게 공모가를 책정하는 게 일반적이다. 다만 웨이보는 지난 7월 62달러의 연중 고점을 찍은 뒤 30% 이상 내린 상태여서 공모가를 다소 높게 설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과 중국의 규제로 중국 기업의 미국 상장 폐지 리스크가 불거진 가운데 홍콩증시 2차상장은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꼽힌다.

웨이보의 최대주주는 중국 대형 온라인매체 시나닷컴(지분율 44.4%)이며, 2대주주는 29.6%를 보유한 알리바바다. 웨이보는 2009년 창업했으며 2014년 4월 나스닥에 상장했다. 지난 9월 기준 하루 이용자는 평균 2억4800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00만명 늘었다.

넷이즈의 계열사인 클라우드빌리지는 최근 공모 절차를 마치고 다음 달 2일부터 홍콩증시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공모가는 밴드(190~220홍콩달러) 중단인 205홍콩달러로 결정했다. IPO 규모는 4억2100만달러다.

중국 기술기업 2곳이 홍콩증시에서 1주일 사이에 10억달러를 조달하는 것이다. 세계 최대 면세점업체로 상하이증시 상장사인 중국면세도 12월 중순께 50억달러 규모의 홍콩증시 2차상장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기술기업들의 자금조달 창구인 홍콩증시는 올들어 더욱 거세진 당국의 빅테크 압박에 침체됐다. 3분기 IPO 규모는 62억달러로 작년 3분기 161억달러의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중국 기업들이 돌아오는 추세이긴 하지만 올 4분기에도 작년(230억달러)을 넘긴 어려울 전망이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