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외국 반도체 회사가 일본에 공장을 신설할 때뿐만 아니라 기존 반도체 공장을 업그레이드하는 기업에도 보조금을 지원한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회사) 업체인 대만 TSMC의 생산공장 유치를 계기로 일본 반도체산업을 부흥시키려는 정책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기존 반도체 공장의 신규 투자를 지원하는 새로운 보조금 제도를 마련한다고 11일 보도했다. 최신 반도체 제조장비를 도입하거나 방화 대책 등에 투자하는 기업의 비용 일부를 분담하는 방식이다.

TSMC가 구마모토현에 세우는 반도체 공장에 투자비의 절반을 지원하는 보조금과는 별도의 제도다. 이 제도가 확정되면 일본의 반도체 보조금 정책은 첨단 반도체 신설 지원과 범용 반도체 업그레이드 지원 등 2단계로 추진된다.

차량 주행 등을 제어하는 마이크로컨트롤러와 전력을 제어하는 파워반도체 등 범용 반도체를 생산하는 기존 공장의 업그레이드를 장려해 일본의 반도체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조치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기존 공장을 업그레이드하면 제품의 불량률을 낮춰 생산 효율을 높일 수 있고, 화재나 재해로 반도체 생산이 중단되는 상황을 막을 수 있다는 게 일본 정부의 설명이다. 2019년 기준 일본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84개의 반도체 공장이 있다.

기존 공장 업그레이드에 보조금을 주면 기업들이 노후화한 공장에 재투자하는 대신 동남아시아와 중국으로 생산시설을 옮기는 것도 막을 수 있을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반도체를 국가 안전보장을 위한 중요한 산업으로 지정하고 해외 생산시설을 자국으로 불러들이는 ‘리쇼어링’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 정부와 자민당은 조만간 보조금 규모를 확정해 올해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