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신규 확진자 규모…두 달 만에 100분의 1로 급감
확진자 수 감소 배경 '불투명'…통계 왜곡 의문 제기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도쿄올림픽 직후인 지난 8월부터 급격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두 달 만에 100분의 1수준으로 떨어지는 추세를 보이면서, 확진자 수 감소 근거에 대한 의문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이 통계를 왜곡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23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는 오는 25일부터 음식점에 오후 9시까지 영업하도록 하는 방역 지침을 해제하기로 했다. 도쿄도와 오사카부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 감염 방지 대책을 확인한 '인증점'에 대해서 영업시간 단축을 해제하기로 한 것인데, 이로써 도쿄도 내 약 12만개 음식점 중 인증점 10만2000곳은 영업시간에 제한을 받지 않게 됐다.

일본이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위드 코로나 정책 전환 시도에 나서고 있는 셈이다.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도쿄올림픽 당시 대비 10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결과다. 일본 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지난 8월 중순 최대 2만5000명대에 달했지만, 최근에는 500명 미만으로 급격히 줄었다.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21일 기준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345명에 그쳤다. 이로써 신규 확진자 수가 닷새 연속 500명을 밑돌았다.


그러나 신규 확진자 수 급감 이유에 대해서 일본 감염병 전문가들도 정확한 답을 내지 못하면서, 이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현재로서 가장 유력한 안은 코로나19 검사 건수 자체가 줄어들면서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검사를 무료에서 유료로 전환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이달 말 중의원 선거를 앞둔 정부가 코로나 확진자 수를 줄이려고 이 같은 조치를 취했고, 그 결과로 정확하지 않은 통계가 잡히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실제로 일본 정부가 PCR 검사를 받는데 약 2만엔(한화 약 20만원)의 비용을 내도록 조치하면서, 국내 검사 건수는 크게 줄어든 상태다. 지난 8월 중순 하루 17만건까지 늘었던 일본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최근 3만에서 6만건으로 축소됐다. 그러나 검사 건수 감소분을 감안하더라도 2만5000명이던 신규 확진자가 345명까지 줄어든 것에는 추가적인 이유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지배적이다. 이에 이유를 명확히 하지 않고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려는 일본 정부의 행보가 일본 내 무증상 확진자와 경증자 수를 증폭 시켜 더 위험한 수준의 대유행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