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자오후이 행방 제보자엔 1824만원 지급
숨겨진 재산 찾는데 도움 주면 38억3000만원
여배우 처샤오와 결혼 당시 리자오후이가 목걸이를 걸어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배우 처샤오와 결혼 당시 리자오후이가 목걸이를 걸어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때 2조원대 재산을 보유했던 중국 갑부가 채무를 갚지 않고 잠적해 채권자가 거액의 현상금을 걸었다.

17일 중국 매체 관찰자망은 상하이 제1 중급인민법원은 채권자 메이진(美錦) 에너지그룹이 리자오후이(李兆會)및 상하이 하이보신후이(海博鑫惠) 국제무역회사를 상대로 낸 보상 청구권 소송과 관련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981년생인 리자오후이는 2008년 자산 125억 위안(약 2조2000억원)을 보유해 후룬리포트가 집계한 중국 부자 순위에서 산시(山西)성 최고 갑부 자리에 올랐다.

산시성에서 2번째로 큰 철강기업이었던 하이신(海鑫)그룹의 회장이었던 그는 2010년 여배우 처샤오(車曉)와 결혼 당시 웨딩카 수백대를 동원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하이신그룹은 2014년 철강 과잉생산과 불경기가 겹치면서 금융기관의 대출 회수 등으로 파산했고, 당시 하이신그룹의 부채 및 대외담보액 규모는 104억6000만 위원(약 1조9000억원)으로 그때까지 중국 내 최대 민영기업 파산 건으로 기록됐다.

하이신그룹이 파산하면서 메이진그룹은 리자오후이의 여동생이 운영하던 하이보신후이에 채무에 대한 연대책임을 물었지만 2017년 소송 승소에도 상환하지 않았고, 리자오후이는 이미 재산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뒤 행방불명됐다.

이와 관련 메이진그룹은 법원을 통해 현상금까지 걸게됐다. 메이진그룹은 향후 1년 내에 리자오후이의 행방을 찾는 데 성공하면 제보자에게 10만 위안(약 1824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또 하이보신후이나 리자오후이 명의의 숨겨진 재산을 찾는 데 도움을 줄 경우 실제 받아낸 금액의 10%를 포상금으로 준다고 밝혔다. 이는 최고 2100만여 위안(약 38억3000만원)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