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마약 팔아 얻은 달러로
이란에서 원유 수입
양측 무역 늘어나면서 미국 제재 무력화 가능성
한 탈레반 무장대원. 사진=AP

한 탈레반 무장대원. 사진=AP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과 미국 주도 경제제재를 당하고 있는 이란이 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하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란은 아프간에 원유를 수출하고 탈레반은 그 대가로 마약거래로 벌어들인 달러를 넘긴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2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란은 최근 아프간에 원유 수출을 재개했다. 아프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은 미 달러화로 원유 대금을 지불하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탈레반은 마약 거래를 통해 미 달러를 보유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거래는 그야말로 서로에게 ‘윈윈’(win-win) 그 자체라는 분석이다. 이란은 탈레반으로부터 달러를 확보해 자국 통화가치를 지키는 한편 필수품 수입에 활용하게 될 전망이다. 한편 탈레반은 원유라는 기초 물자를 손쉽게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최근 이란과 탈레반의 원유 거래 규모는 하루 500만달러까지 확대됐으며 현찰이 오고가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탈레반은 원유 관련 제품에 적용하는 관세율을 70%까지 낮췄다.

WSJ는 “탈레반과 이란의 거래가 활발해질수록 미국의 제재 등 압박 시도는 무력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