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새로운 벤처 사업으로 산업용 로봇을 구동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사 ‘인트린직’을 출범시켰다고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CNBC에 따르면 인트린직은 제조업체의 생산라인과 물류창고 등에서 쓰이는 산업용 로봇을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줄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기존 소프트웨어보다 저렴하면서 유연성이 높은 소프트웨어를 출시해 산업용 로봇 분야의 소비자를 확대한다는 목표다. 웬디 탠 와이트 인트린직 대표는 “수백만 개의 사업체와 사업가, 개발자들을 위해 산업용 로봇의 창조적·경제적 잠재력을 열기 위해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트린직은 알파벳의 혁신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자회사 ‘X’의 한 부문으로 시작한다. X는 2010년 인류가 직면한 문제들을 급진적인 해법으로 해결하겠다는 취지로 세워졌다. 달에 탐사선을 보내는 것처럼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는 뜻에서 ‘문샷 팩토리’로 불리기도 했다. 알파벳의 자율주행 사업부인 ‘웨이모’, 배송용 드론, 인터넷 풍선 등이 X에서 나왔다. 알파벳은 X가 유망하고 혁신적인 회사의 차세대 성장동력을 육성하는 인큐베이터가 되도록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알파벳이 수조원대 적자를 감수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CNBC는 전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