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32억달러(약 3조6000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 초기에 가정에서 복용할 수 있는 경구용 치료제는 팬데믹과 싸우는 데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약 형태로 만들어져 손쉽게 복용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 치료제를 올 연말까지 개발한다는 목표다. 32억달러는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의 임상시험 등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치료제인 타미플루에 비유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이 여전히 코로나19를 퇴치하는 중심축이기는 하지만 경구용 치료제가 코로나19 악화를 막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봤다.

이미 머크, 화이자 등 대형 제약사들은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현재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한 렘데시비르의 경우 주사 투약 방식이기 때문에 경구용 치료제보다는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이 때문에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성공한 제약사가 시장 기회를 잡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