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아메리카 갓 탤런트' 기립 박수 이끌어
'골든 버저' 받고 결선 진출 확정
/사진=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영상 캡처

/사진=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영상 캡처

한국의 태권도가 미국을 홀렸다.

지난 16일(현지시간) 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에 출연한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은 골든 버저(golden buzzer)를 획득하고 결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시즌16까지 제작될 정도로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태권도가 가장 뛰어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출연자에게 선사하는 '골든 버저'를 거머쥔 것.

이날 방송에는 미국인 단원 6명을 포함한 22명의 시범단이 무대에 올라 3분30초 동안 무대를 꾸몄다.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자신을 제어하고 방어할 방법을 터득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는 메시지를 강력한 발차기와 고난도 격파 시범으로 담았다.
/사진=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영상 캡처

/사진=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영상 캡처

각을 맞춘 돌려차기와 격파에 심사위원인 사이먼 코웰, 소피아 베르가라, 하이디 클룸, 하위 멘델은 감탄을 이어갔고, 공연이 끝나자 기립 박수를 보였다. 심사위원 뿐 아니라 관객들도 기립하며 태권도에 열광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영상 캡처

/사진=NBC '아메리카 갓 탤런트' 영상 캡처

'아메리카 갓 탤런트' 진행자이자 영화배우인 테리 크루스는 무대가 종료되자 심사위원석으로 내려와 "이것은 용기, 자신감, 상호 존중에 관한 것"이라며 주저하지 않고 골든 버저를 눌렀다. 이에 따라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은 별도의 예선 없이 8월 초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준준결승전에 직행하게 됐다.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의 '아메리카 갓 탤런트' 출연은 '이탈리아 갓 탤런트'를 본 제작진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은 2020년 1월 이탈리아 순회 공연 중 방송에 출연했고, 당시에도 골든 버저를 받았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출연이 무산됐고, '아메리카 갓 탤런트' 제작진이 러브콜을 보낸 것.

방송으로 공개된 녹화는 지난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북동쪽 패서디나시(市) 오디토리움에서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메리카 갓 아이돌'의 파이널 라운드인 결승전은 오는 9월에 열린다. 우승팀에게는 100만 달러(11억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