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미국·체코 '비우호국 목록'에 올려…주러 공관 활동 제한

러시아 정부가 자국에 우호적이지 않은 국가를 지정해 제재하기 위한 '비우호국가 목록'을 14일(현지시간) 공표했다.

목록에는 일단 미국과 체코가 포함됐다.

두 국가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발표한 '외국의 비우호적 행동에 대한 대응 조치령'이 적용된다.

대통령령은 러시아에 비우호적 행위를 하는 국가의 러시아 주재 대사관이나 총영사관, 정부 기관 등이 러시아인들을 현지 직원으로 고용하는 것을 제한하거나 완전히 금지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시 비우호적 국가 목록을 작성하고, 이 국가들의 공관이 고용할 수 있는 러시아인 직원 수를 정하도록 정부에 지시했다.

이날 러시아 정부 발표에 따르면 비우호국가 목록에 포함된 체코 공관은 19명의 현지 직원만을 고용할 수 있으며, 미국 공관은 1명도 고용할 수 없다.

러시아 현지 직원 채용을 제한함으로써 공관 운영을 어렵게 하겠다는 취지다.

러시아 측의 비우호국가 지정과 제재는 해당 국가들이 서로 상대국 외교관을 추방하며 치열한 외교 공방전을 벌인 뒤 취해졌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의 지난해 미 대선 개입, 대규모 해킹 등을 이유로 지난달 15일 러시아 기업·정부 기관·개인을 제재하고 외교관 10명을 추방했다.

이에 러시아는 곧바로 러시아에 주재하는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면서 맞대응했다.

체코도 미국과 보조를 맞춰 지난달 17일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추방했다.

공식적으론 이들이 러시아 비밀 공작원들이며, 2014년 체코에서 발생한 탄약창고 폭발사고에 연루됐다는 이유를 들었다.

러시아는 그다음 날 자국 주재 체코 외교관 20명을 24시간 이내에 출국하라고 통보하며 보복했다.

러시아는 향후 자국에 적대적인 국가들을 '비우호국가 목록'에 추가해 제재를 가하는 조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