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 도쿄올림픽 취소·연기 질문에 "없다"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상황에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을 개막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아 일본 정부가 4개 광역지역에 선포한 세 번째 긴급사태를 연장한 상황에서 나온 입장이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부위원장)은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연례총회에 참석해 도쿄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도 대응책을 강구했다며 "이제 상황이 나아지고 있고, 올림픽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지난 6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참가 선수단과 직원에게 코로나19 백신을 기부하겠다고 발표한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코츠 조정위원장은 '버블 방역'을 통해 선수와 일본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났을 당시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실제 스가 총리는 여전히 올림픽 개최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문제는 일본 현지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NHK방송에 따르면 지난 7일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수는 6049명으로 2차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지난 1월16일(7040명) 이후 최다치다.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도쿄 등 4곳과 긴급사태 대상에 새로 포함된 아이치 등 2개 지역에서 57%(3466명)가 쏟아졌다.

앞서 이달 4∼6일 사흘 동안 확진자는 일주일 전보다 적은 수준으로 보고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4월 말∼5월 초 연휴에 유전자 증폭(PCR) 검사 수가 감소해 발생한 일종의 '착시 현상'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