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독일 등 주요국도 포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여행금지국을 대폭 확대했다. 우리나라는 기존 단계를 유지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는 여행 경보를 대대적으로 조정했다.

전날 미국은 자국민에게 모든 해외여행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면서 여행금지 국가를 전 세계의 80%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여행금지 국가가 대폭 늘었지만 한국은 기존대로 '강화된 주의'인 여행경보 2단계를 그대로 유지했다.

미국민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4단계로 나뉜다.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순이다.

기존에는 전 세계 국가 중 34개국이 여행금지였지만 이날 여행경보 갱신을 통해 오후 현재 95개국까지 늘어났다. 업데이트 작업이 계속 진행돼 여행금지국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존 금지국이었던 북한, 러시아, 이란 등을 비롯해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주요국이 여행금지국에 추가됐다.

미국이 여행금지국 수를 80% 수준까지 늘릴 경우 160개국 안팎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과 일본의 경우 여행 재고를 권고하는 3단계로 두고 있으며 이날 오후까지 갱신되지 않았다.

미국의 조치는 백신 접종과 바이러스 확산 상황, 외국이 미국에 취한 입국제한에 대응한 상호주의 조치, 봄철을 맞아 본격적으로 여행이 증가하는 추세 등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는 이번 갱신과 관련해 전날 성명에서 "대유행으로 지속적인 위험에 직면함에 따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과학에 근거한 여행보건 공지를 더 잘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18세 이상 성인 중 50.4%인 1억2998만8985명이 최소 1회 백신을 접종 받았다.

미국 인구 전체로 보면 약 39.5%인 1억3100만명이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다. 전체 인구의 25.4%인 약 8400만명이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