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수상
한국 배우 최초
필립공 애도하고 "영국 사람들이 나를 좋은 배우로 알아봐 줬다"소감
영화 '미나리'로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 화상으로 소감을 전하고 있다. / 자료= BAFTAs 2021 LIVE | 74th British Academy Film Awards 캡쳐

영화 '미나리'로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 화상으로 소감을 전하고 있다. / 자료= BAFTAs 2021 LIVE | 74th British Academy Film Awards 캡쳐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또 한번 역사를 썼다.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SAG)를 받은데 이어 이번에는 영국 아카데미(BAFTA)에서까지 트로피까지 거머쥐었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열린 '2021 영국 아카데미상(British Academy Film Awards)'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역할을 맡았던 배우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지난해 '기생충'이 같은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상과 각본상을 수상한 바 있지만, 배우로서는 한국 및 아시아에서 첫 수상이다.

윤여정은 수상 직후 "안녕하세요 영국, 나는 한국 배우 윤여정이다. 뭐라고 말해야할지 모르겠다. 후보에 올라 매우 영광이다"라고 했다가 "아니 이제 후보가 아니다"라며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수상소감을 시작했다. 윤여정은 우선 "에든버러 공작(필립공)의 별세에 애도의 마음을 보낸다"라며 조의를 표했다.

그는 이어 "모든 상이 의미있지만 이번엔 특히 '고상한 체 한다(Snobbish)'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고 영광이다"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과 박수를 받았다. 그러면서 "매우 행복하다, 내게 투표를 해준 이들에게 고맙다"고도 했다.

영국 아카데미상은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로 꼽힌다. 영국과 미국 영화 구분 없이 진행되다보니 미국 아카데미상의 향배를 점쳐볼 수 있는 상으로 꼽힌다. 윤여정은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받으면서 미국 아카데미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영화 '미나리'의 스틸컷

영화 '미나리'의 스틸컷

'미나리'는 올해 영국 아카데미상에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여우·남우조연상, 음악상, 캐스팅상 6개 부문에서 후보로 올랐지만 수상은 아쉽게 1개 부문에 그쳤다. 영화는 한국계 미국 감독 정이삭 감독의 연출작이다.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올해 작품상은 영화 '노매드랜드'가 받았다. 이 영화를 연출한 중국 출신의 여성 감독인 클로이 자오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남우주연상은 80대 배우 앤서니 홉킨스가 '더 파더'로 20여년 만에 받게 됐다.

올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수상자들이 화상으로만 출연했다. 행사는 BAFTA 회장을 역임한 필립공에게 보내는 애도로 시작됐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