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 등 개인정보 보호책 강화에
정책 무력화하는 '우회로' 찾기 총력戰
P&G, 아이폰 이용자 추적기술 관여도
 일러스트=김선우 기자 naeeju@hankyung.com

일러스트=김선우 기자 naeeju@hankyung.com

글로벌 기업들이 소비자의 개인정보를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화된 개인정보 보호책을 피하는 우회 기술 마련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애플과 구글 같은 플랫폼 기업이 개인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광고를 규제하면서 생긴 일이다.

11일 외신에 따르면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고객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앞으로는 애플이나 구글을 통해 개인정보를 광고에 활용할 길이 막히기 때문이다. 애플이 조만간 아이폰 운영체제(OS)를 업데이트하면 이용자는 자신의 정보 추적을 허용할지 여부를 직접 선택하게 된다. 애플의 OS 조치 후 상당수 이용자가 사전동의를 거부할 가능성이 크다. 구글도 내년부터 검색 내역 등 개인정보를 추적하는 기술 사용을 중단하기로 했다.

일반 기업이 방대한 소비자 정보를 확보해 활용하기란 쉽지 않다. 2019년 기준 세계 15억 명의 소비자 정보를 확보하며 이 분야에서 가장 선도적인 기업으로 평가되는 프록터앤드갬블(P&G)도 예외는 아니다.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P&G는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는 중국광고협회와 텐센트, 바이트댄스 같은 중국 기술기업들이 개발 중인 아이폰 이용자 정보추적 기술(CAID)에 관여하고 있다. 이 기술을 쓰면 아이폰 이용자가 동의하지 않았더라도 개인정보 수집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이 기술은 애플의 개인정보 보호책을 어느 정도 무력화할 수 있는 ‘우회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P&G 외에도 회계법인 딜로이트와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여론조사업체 닐슨 등이 CAID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문제를 두고 애플과 페이스북은 정면충돌하기도 했다. 표적 광고의 매출 기여도가 높은 페이스북은 “애플의 조치가 전 세계 소상공인에게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하며 올초 애플을 비난하는 광고까지 냈다.

대안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가치는 상승하고 있다. 비디오데이터 스타트업 아이리스TV는 최근 인텔의 투자회사인 인텔캐피털을 비롯한 투자자들로부터 1800만달러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이 회사는 이용자의 시청 정보 등에 기반해 스트리밍 TV 광고 효과를 높이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