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갱단 무리, 성폭행 뒤 쓰레기장에 유기
여성을 성폭행하는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한 러시아 갱단 가해 무리 중 한 명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여성을 성폭행하는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한 러시아 갱단 가해 무리 중 한 명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러시아에서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후 쓰레기 버리듯 유기하는 모습이 유튜브로 생중계 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6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수도 모스크바에서 북쪽으로 241km 떨어진 야로슬라블리에서 촬영됐으며 유튜브 및 텔레그램으로 생중계됐다.

피해 여성은 30세로 추정되는 여성이며, 이 여성은 가해 무리 중 한 명과 교제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경찰 조사에 따르면 가해자들 중 대부분은 현지 갱단에 소속되어 있으며 이들은 여성을 폭행하기 전 '데이트 강간'에 사용되는 약물을 투여했다.

나아가 가해자들은 아파트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뒤 아파트 단지 내 쓰레기 처리장에 피해자를 버려뒀다. 이 모든 과정은 유튜브와 텔레그램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들은 동시접속한 시청자들에게 슈퍼챗(시청자가 제작자에게 후원하는 기능)을 유도했다.

가해자들은 후원금이 쏟아질 때마다 화장실이나 냉장고를 부수고 꽃병을 집어던지는 등의 행위를 보였다. 이후 피해자 여성의 가족과 친구들이 온라인에서 해당 영상을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문제의 영상 이전에도 같은 수법으로 교제하던 여성에게 약물을 투여하고 성폭행하는 영상을 촬영한 뒤 이를 유튜브에 게재했다가 삭제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현재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한편, 러시아에서는 유튜브와 같은 대중적인 영상 플랫폼을 통해 범죄에 해당하는 자극적인 영상을 올리고 인지도와 돈을 버는 사례가 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