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담화엔 "언급할 내용 없다" 말 아껴
미 국무부 "北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은 유엔 결의안에 위배"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에 위배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한미 외교·국방 장관의 2+2 회담 공동 성명에 '북한 비핵화'라는 언급이 없는데 한미 간에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을 놓고 이견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공동 성명에 '한반도 비핵화' 또는 '북한의 비핵화' 대신 '북한 핵·탄도미사일 문제'라는 표현이 사용된 배경을 묻는 말이었다.

포터 부대변인은 이에 "북한의 WMD 프로그램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반영된 것처럼 합법적이지 않다(unlawful)"며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원론적 답변으로 대신했다.

그는 이어 "긴장을 낮추고 완전한 외교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바이든 행정부는 이 대화를 재개하려고 여러 차례 북한과 접촉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중순 이후 수차례 북한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이 방한 중이던 18일(한국시간) 담화를 내고 미국의 접촉 시도를 확인하면서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지 않는 한 접촉 시도를 무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터 부대변인은 최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 "언급할 내용이 없다"며 직접 반응을 피했다.

그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상황과 관련,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에 제기한 북한의 점증하는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모든 선택지를 평가하는 것을 포함해 검토를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반복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또 블링컨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지난 15~18일 한일 순방에 대해 동맹 강화, 인도태평양과 전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증진하려는 협력을 강조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