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6월 개편…52→80개로
IT·바이오 등 신산업 비중 확대
홍콩증시를 대표하는 지수인 항셍지수가 출범 51년 만에 대대적으로 바뀐다. 지수를 구성하는 종목 수가 현재 50여 개에서 80개로 늘어난다. 시장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금융기업 비중을 줄이고 정보기술(IT), 바이오 등 신산업 기업 비중을 대폭 확대한다.

항셍지수를 운영하는 항셍지수회사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개편안을 발표했다. 1969년부터 항셍지수를 산출하고 있다. 항셍지수는 홍콩거래소에 상장된 50여 개 종목을 가중치를 부여해 편입하고 있다.

항셍지수회사는 우선 항셍지수 편입 종목을 현행 52개에서 내년 중반까지 총 80개로 늘리기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100개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수 구성 종목을 늘려 시장 상황을 더욱 정확하게 반영하겠다는 의도다. 항셍지수 구성 종목의 시가총액을 전체 시가총액과 산업별 시가총액의 50%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6월 조정 때 개별 종목에 부여하는 가중치 상한선은 8%로 통일한다. 지금은 일반 종목의 가중치 상한이 10%다. 다른 거래소와 중복 상장한 종목이나 차등의결권 종목은 상한선이 최대 5%다. 이 때문에 알리바바나 메이퇀뎬핑 같이 시총 5위 안에 들어가는 대형주가 항셍지수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현재 주가와 시가총액을 반영한 실제 가중치는 홍콩증시 시총 1위인 텐센트(6조6000억홍콩달러)가 11.01%다. 반면 시총 2위(5조400억홍콩달러)인 알리바바는 5.18%, 3위 메이퇀(2조1200억홍콩달러)은 5.74%로 가중치가 텐센트의 절반에 불과하다. 또 산업군은 금융, 유틸리티(전력 등), 부동산, 상공업 등 4개에서 모두 7개로 개편한다. 금융, IT, 소비재, 부동산, 통신·유틸리티, 헬스케어, 에너지·소재 등이다. 이는 내년 5월 지수 조정 때 시행된다. 산업군 적정성 여부는 2년마다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지금은 홍콩거래소 전체 시총 가운데 금융업의 비중이 17.9%지만 항셍지수에서의 가중치는 26.3%를 차지하고 있다. 반대로 IT 업종의 시총 비중은 32%지만 가중치는 28.7%로 낮다.

이와 함께 2년 이상 상장 유지 등의 이력 조건을 삭제하고, 상장 후 3개월이 지나면 항셍지수에 편입할 수 있도록 하는 상장규정 개정도 병행한다. 홍콩증시의 벤치마크 지수라는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홍콩 기반 기업의 비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방침도 추가한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