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소더비 경매에 출품 예정
중고거래로 약 4만원에 구매한 도자기가 알고보니 600년 넘는 중국 골동품인 것으로 밝혀졌다./사진=소더비 제공

중고거래로 약 4만원에 구매한 도자기가 알고보니 600년 넘는 중국 골동품인 것으로 밝혀졌다./사진=소더비 제공

중고거래로 약 4만원에 구매한 도자기가 알고보니 600년 넘는 중국 골동품인 것으로 밝혀졌다.

2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A씨는 미국 코네티컷주 뉴헤이븐 인근 한 주택의 야드 세일(집 마당에 중고품을 내놓고 파는 것)에서 35달러(약 4만원)에 작은 도자기를 구매했다.

A씨는 소더비에 연락해 이 물건에 대한 감정을 맡겼고 "역사적으로 중요한 물건"이라는 의견을 받았다. 소더비 감정 결과 이 도자기는 15세기 중국 명나라 황실의 의뢰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구체적으로 1403~1424년 사이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 골동품은 다음달 뉴욕 소더비 경매에 출품된다. 예상 경매가는 최소 30만달러(약 3억3300만원)에서 최대 50만달러(약 5억5500만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안젤라 맥아티어 소더비 중국미술 부분 책임자는 연꽃과 모란, 국화, 석류꽃 등이 그려져 있는 이 도자기에 대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끄러운 몸체와 부드러운 유약을 확인할 수 있다"며 "본능적으로 아주 좋은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소더비에 따르면 이 도자기와 유사한 골동품은 전 세계에 6점 뿐이다. 유사한 골동품은 대만의 국립고궁박물관, 영국 런던의 대영박물관과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 등에 소장돼 있다.

다만 해당 도자기가 코네티컷의 한 개인에게까지 흘러들어간 배경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