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기록적인 한파로 피해를 입은 미국 텍사스주의 주민 중 절반 가까이가 물 공급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고 미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가운데 텍사스주에 중대 재난 선포를 승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문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CNN에 따르면 텍사스주 환경위원회는 주 내 1300개 이상의 공공 수도 시스템이 서비스 중단 상태이고, 이는 주민 1410만명 이상에게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해당 인구는 텍사스주 전체 인구 2900만명의 절반 가까이에 달하는 수치다.
사진=AP

사진=AP

물 부족 문제는 한파에 따른 광범위한 정전 사태 여파다. 날씨가 풀리면서 전기 공급은 재개 수순에 돌입했으나 여전히 많은 가정이 급수 파이프가 끊어지는 등 피해를 입은 상태로 남아 있는 상황이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은 이날 CBS 방송에 출연해 도시 전역에 파이프가 파열된 수많은 집이 있다면서 "많은 배관 자재와 물자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부 텍사스 주민은 에너지 요금 인상 위기에 처했다. 전력 수요 폭증 속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할 정도로 전력 공급이 달려 도매가격이 치솟은 상황에서 '요금 폭탄'을 맞게 된 것이다.
사진=AP

사진=AP

CNBC에 따르면 지난주 한파로 대규모 송전망 장애가 발생한 당시 전기를 공급받은 일부 가구는 1만 달러(1100만 원)에 달하는 거액의 요금을 내야 할 처지에 처했다. 거액의 청구서를 받은 주민들은 모두 변동 요금제가 적용되는 도매 전력업체 고객이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해당 요금제는 전기 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터너 시장은 CBS 인터뷰에서 "이같은 엄청난 비용은 텍사스 주가 부담해야 한다"며 "이 재앙을 초래하지 않은 개인이 부담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사진=AP

사진=AP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겨울 폭풍으로 큰 피해를 본 텍사스주를 찾을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텍사스주에 중대 재난 선포를 승인한 바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ABC방송 '디스 위크'와의 인터뷰에서 "그(바이든 대통령)는 텍사스로 내려가서 그의 지지를 보여주기를 열망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대통령의 재난 지역 방문이 가벼운 행보가 아니라는 사실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그는 자원이나 주의를 빼앗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