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 이란 자금 70억 달러 추산
회담하고 있는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장. /사진=연합뉴스

회담하고 있는 유정현 주이란대사와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장. /사진=연합뉴스

이란 정부가 한국 내 동결자금의 이전 및 사용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합의했다고 이란 국영 IRNA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IRNA의 보도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전날 테헤란의 한국대사관에서 유정현 대사를 만나고 한국 내 동결자산 사용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이란 정부 역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동결자산 사용과 관련 한국과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전날 회담에서 한국 내 이란 동결자산을 이란이 원하는 곳으로 이전하는 데 합의했고, 이란 중앙은행은 한국 측에 이 전 자산의 규모와 목적지 은행을 통보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회담에서 유 대사는 "한국 정부는 한국에 있는 이란의 모든 자산을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준비가 돼 있다. 여기에는 한계나 제약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IRNA는 또 헴마티 총재가 "이란은 다른 나라의 태도 변화와 협력 강화를 환영한다"면서도 "중앙은행은 한국의 은행들이 지난 몇 년 간 이란과의 협력을 거부한 데 대해 보상을 요구하기 위한 법적 절차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국에서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7조6000억원)로 추산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