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꼭 필요하진 않다면서도 "백신접종에서 교사 우선해야" 강조
백악관 "교사 백신 접종이 안전한 학교 재개의 요건은 아냐"

미국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초·중·고등학교의 대면수업 재개와 관련, 교사의 백신 접종이 안전한 학교 재개교를 위한 요건은 아니라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중단된 각급 학교의 대면수업 재개 추진에 관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교사의 백신 접종이 학교 재개를 위해 꼭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의견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도 부통령도 그것이 필요조건이 돼야 한다고, 그것이 필요조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사키 대변인은 코로나19 대응 조치와 관련, "CDC 지침에는 백신 접종을 권장 사항으로 포함하는 다양한 완화 조치가 포함돼 있다"며 그러나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더 소규모의 학급 편성, 위생에 대한 요구 등도 완화 조치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주 정부가 백신 접종 대상을 결정할 때 교사들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 전역에서 약 절반에 이르는 주가 교사를 우선 접종 대상으로 한다면서 "이것(교사 접종)이 학교 재개를 위한 요건은 아니지만, 교사가 우선시돼야 한다고 그들(대통령과 부통령)은 믿는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교육부 장관으로 지명된 미겔 카도나 지명자가 인준되면 최우선 과제는 학교 재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 "교사 백신 접종이 안전한 학교 재개의 요건은 아냐"

사키 대변인은 또 최근 미 남부를 강타한 겨울 폭풍으로 큰 피해를 본 텍사스주에 연방 정부가 비상 발전기 공급을 비롯한 긴급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는 약 300만 가구가 정전된 텍사스주에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발전기를 공급했고 백업 전력 이용을 보장하기 위해 추가 지원할 예정이며 물과 담요도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연방 정부가 한파 피해 지역의 주들과 긴밀히 연락하고 있다면서 "긴급 지원을 위한 다른 주들의 요청을 신속히 처리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주말 텍사스주에 대한 비상사태 선포를 승인했으며 텍사스, 루이지애나, 켄터키, 캔자스, 테네시, 미시시피, 오클라호마 등 피해 지역 주지사들과 통화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