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주간노동 불가능해져"
"수천만명의 이주와 내전 경험하게 될 것"
사진=REUTERS

사진=REUTERS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 전 지구가 내전과 대규모 혼란 등을 겪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게이츠는 16일(현지시간) 미 CBS방송 등과 가진 인터뷰에서 "매년 배출되는 510억t의 온실가스를 제거하는 것은 인류가 지금까지 해온 어떤 것보다도 큰 노력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테슬라 등이 전기차를 개발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려는 노력과 관련해 그는 "그것은 상대적으로 쉬운 일"이라며 "우리는 기본적으로 어려운 일은 충분히 하지 않는다"고 했다. 게이츠는 구체적으로 강철, 시멘트, 육류 등의 생산 과정을 염려했다.

게이츠는 "당신이 관심을 기울이는 전부가 단기 수치고 전반적인 그린 프리미엄이 아니라면 당신은 최장의 리드 타임(상품 생산 시작부터 완성까지 걸리는 시간)이 무엇인지 놓치는 것"이라며 "전기차 문제는 3분의 1에 불과하고 나머지 3분의 2에 공을 들여야 한다"고 했다.

게이츠는 "글로벌 차 산업은 이제 휘발유 엔진 시대는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하고 있다"며 "차를 (친환경적인 것으로) 바꾸고 공무원들이 위기에 대해 무엇인가를 하도록 압력을 넣는 것이 매일 일상에서 할 수 있는 일 중 하나"라고 말했다.

게이츠는 최근 '빌 게이츠, 기후 재앙을 피하는 법'이란 책을 출간했다. 게이츠는 이 책에서 기후 변화를 인류의 큰 위기로 규정하고 온실가스 배출제로 달성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그는 온실가스를 제때 제거하지 못하면 낮에 야외에서 일하는 것이 불가능해지고, 내전과 대규모 사회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