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위 차기 회장 선정 절차 돌입
'여성 멸시' 발언 논란을 일으킨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여성 멸시' 발언 논란을 일으킨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여성 폄하'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킨 모리 요시로(森喜朗·83)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이 12일 결국 공식 사의를 표명했다.

모리 회장은 이날 오후 도쿄에서 열린 조직위 이사·평의원 합동 간담회에서 "오늘로 회장직을 사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올림픽을 제대로 7월에 개최하는 것"이라며 "그 준비에 내가 있는 것이 방해가 되면 안 된다"며 사퇴 배경을 전했다.

모리 회장은 "이번에 나의 부적절한 발언이 원인이 돼 큰 혼란을 초래했다. 이사 여러분, 평의원 여러분, 많은 분께 큰 폐를 끼쳐 정말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앞서 모리 회장은 지난 3일 열린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임시 평의원회에서 여성 이사 증원 문제를 언급하면서 "여성이 많은 이사회는 (회의 진행에) 시간이 걸린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이후 조직위에는 약 5000통의 항의 전화·이메일이 빗발쳤고, 올림픽 자원봉사자 400여명이 모리에게 항의하며 봉사활동을 그만둔 것으로 전해졌다.

모리 회장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죄하면서도 회장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국내외에서 비난 여론이 폭발하자 결국 사퇴하게 됐다. 문제의 발언이 있고 나서 9일 만이다.

조직위는 모리 회장의 후임을 선정하는 위원회를 구성하고 회장 교체를 위한 정식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 모리 회장의 후임으로는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 담당상이 부상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하시모토 담당상은 이날 중위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자신이 조직위 회장 후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보도는 알지 못한다"며 "조직위 합동 간담회에서 제대로 논의될 것"이라고 했다.

하시모토 담당상은 스피드 스케이트와 사이클 선수 출신으로 동계올림픽에 4차례, 하계 올림픽에 2차례 출전한 바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